전세기

우한에 전세기 4대 급파..."30∼31일 협의 중"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01-28 00:0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전세기 4대 급파…700여 명 철수 계획
중국인 배우자·감염 확진자, 탑승 대상에서 제외
의료진·검역관, 전세기 동행…탑승 전 검역 실시
격리 시설 결정 난항…지역 주민 반발 때문인 듯

[앵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 700여 명을 위해 전세기 4대를 급파합니다.

오는 30일에서 31일 파견이 유력한데, 중국 정부와 최종 협의 중입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3일 중국 우한시가 봉쇄된 지 5일 만에 우리 정부가 현지 체류 국민 철수 계획을 내놨습니다.

오는 30일부터 이틀 동안 전세기 4대를 투입하기로 하고, 중국 정부와 최종 협의 중입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우한에 체류하시는 우리 국민들 중 귀국을 희망하시는 분들을 위해 1월 30일, 31일 양일 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은 700여 명으로 정부는 파악했습니다.

우한발 항공기와 기차 운행은 물론 도로까지 모두 통제되고, 현지 의료기관도 포화 상태라 시간이 갈수록 귀국을 원하는 인원이 늘어났다는 설명입니다.

우리 국민의 가족이라도 중국 국적자거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탑승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중국 정부와 세계보건기구 방침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전세기에는 의료진과 검역관이 동행하고, 탑승 직전 검역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또, 귀국 즉시 최소 14일 동안 정부가 마련한 임시 생활시설에서 머물러야 합니다.

[이태호 / 외교부 2차관 :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일정 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할 임시 생활 시설에 머무시면서 보호를 받게 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당초 천안에 있는 공무원 교육 시설 등 2곳을 임시 보호시설로 검토했지만, 지역 주민들의 반발 때문인지 최종 발표에서는 이 내용을 뺐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우한에서 체류 중인 국민 가운데 확진자는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고, 현재 의심증상자도 없다면서, 어디로 결정되든 해당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받아주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1_20200128205742079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tourtow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